풍경 이야기

[세월호] 미 50개주 동시에 “우리는 분노한다”

 

미시 USA’ 엄마들 주최 세월호 참사 추모 집회… 미 50개주에서 열려

 

전희경 기자

 

‘잊지 말아 주세요, 잊지 말아 주세요, 잊지 말아 주세요’

세월호 침몰사고가 일어난 지 한 달이 지난 5월 18일을 맞아 미주 한인사회에서도 세월호 희생자들을 추모하고 안타까운 마음들을 나누는 ‘세월호 참사 추모 집회’가 미국 50개 주에서 동시에 열렸다.

미국 '50개주 동시집회'를 목표로 계획된 이날 집회에는 LA지역은 어바인 400여 명 등 총 900여 명, 뉴욕 맨해튼 300여 명, 워싱턴 D.C.와 시카고, 산호세 각 200여 명, 샌디에고와 매릴랜드, 시애틀(워싱턴주) 각 150여 명, 뉴저지, 필라델피아(펜실베니아주) 각 100여 명, 메디슨(위스콘신)과 유타 각 90여 명, 미시간과 피츠버그 각 80여 명, 보스톤(매사추세츠주) 70여 명, 애틀란타(조지아주)와 콜럼버스(오하이오주),트윈시티 (미네소타주), 미주리 각 60여 명, 아리조나 40여 명이 참여했다.


바톤의 자작나무숲

 

사연을 알고 보니 어디로 가는지 모르고 가던 수인들의 길

 

"아는 만큼 보인다" 했다. 사연을 알고 보면 달리 보인다는 것이다. 독일 노르트호른에서 베흐테강을 따라 천4백 킬로에 거쳐 있는 야외공원길 "쿤스트베겐"에 자리한 "습지의 길"을 지나노라면 이 말을 새삼 느낄 수 있다.

이 곳은 천3백 미터 나무다리가 있는 이 곳 자작나무숲은 "제3제국"이라 하던 나치 시절 수용소 자리라 한다. 이 곳에서 수인들은 줄을 서서 어디로 가는지 모르는 길을 가야 했다. 자작나무숲은 모두 보았을 것이다. 무슨 일이 일어났는지.

벤트하임 백작령 지역 예술협회 미술관 관장인 슈나이더 여사에 따르면 이 일대에 야외조각공원을 구성할 때 이 숲에는 스위스 작가를 불러 이런이런 사연을 지닌 이 대지를 어떻게 활용할지 의논했다.

작가는 수용소 수인의 행렬을 기리는 다리를 만들었다. 지금 이 사진에서 보이는 다리를 잇는 이 나무판자에 하나하나 못을 박았다. 못 하나하나에 마지막 노동력까지 착취당하던 수용소 수인들의 길과 못을 박은 지역주민들의 모습이 만난다. 


[민중제 2014] 5월 16일과 18일 사이 베를린에서

 

강사에 김동춘 교수, 신효진, 정옥희 기자

 

베를린 풍경) 여러 단체가 연합하여 열리는 유럽오월 민중제는 1980년 이후 매년 오월이면 열려 왔다. 전세계 동포사회에서 유일하게 독일에서는 1980년 이후 30년 넘게 한 해도 거의 빠짐없이 참석한 어른들에서 젊은 세대까지 함께한다. 올해 주최단체는 한국민중문화모임, (사) 코리아협의회, 한민족유럽연대, 베를린노동교실이다.

2박3일로 열리는 민중제 일정은 이렇다.

16일 금요일은 국내에서 화제가 되었던 영화 <변호인>을 함께 관람하게 된다. <변호인>은 2013년 12월 19일에 국내에서 개봉한 영화로서 짧은 시기 안에 1천만 관객동원기록을 남긴 영화이다. 노무현 대통령이 변호사 시절 부림사건으로 인해 고문을 당하는 대학생의 변호를 맡은 이야기를 다룬다. 송강호의 연기가 여기에 한몫 더한다.


Pag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