풍경 이야기

김복동 할매나비

- 구순 노인의 유럽순회일정 -

유럽풍경) 현 일본 총리 아베 신조의 조부가 된다는 마지막 조선총독은 1945년 9월 9일 할복을 시도하였으며 할복 자살에 실패하여 살아나 항복조인식장에 나와 조인하였다 한다. 그는 전범으로 체포되었으나 아무런 처벌을 받지 않았다. 하기야 일왕이 연합군에 항복한 후에도 총독부는 9월에도 서울에 있었다.

같은 시간 아직 스무살도 되지 않은 꽃다운 조선처녀들이 곳곳에서 <위안부>란 이름으로 일본군의 성노예로 곤욕을 치루고 있었다. 올해 89세 김복동 할머니 (1926)는 열네살의 나이로 일본군에 끌려가 광동, 홍콩, 수마트라, 말레이지아를 거쳐 싱가포르까지 끌려가 성노예를 강요당하였다. 일본은 전쟁에 패하여 도망치는 상황에서 여성들에 대한 조직적 성범죄를 감추기 위해 학살과 은혜의 행위를 하였다.

지금 유럽 순회활동을 하는 김복동 할머니는 할머니들을 학살하면서 다가 일본이 패전하자 학살을 당하기도 하고 일본이 범죄를 감추기 위해 가까스로 살아나기도 했다.


고통의 해소를 위한 공연

<보따리>에서 전시될 고경일 교수 작품. 총구 끝에 시든 꽃처럼 걸쳐진 소녀의 나비날개

 

글: 한주연

 

 

고통의 해소를 위한 공연

장규리 기획 <아다바나>와 <보따리>, 현재 전쟁으로 유린되는 여성인권으로 주제 넓혀

“동서화해로 평화의 상징이 된 베를린에서 종전 70주년이란 굵직한 기념일에 맞게 위안부와 여성인권을 다룬 전시회와 행사를 꼭 해내고 싶었어요.” 

오는 8월 14일 베를린 모아비트에서 개관될 전시회 <아바다나, 피지 못하는 꽃 (Adabana – Blumen, die nicht blühen durften)>과 전시회 오프닝 공연 <보따리>, 15일 브란덴부르크대문 앞에서 열리게 될 퍼포먼스를 기획한 큐레이터 장규리(43)씨의 말이다.

원래 위안부 문제에 대해 문외한이었던 장규리씨는 어느 위안부 관련 다큐멘터리를 보고 인생의 큰 전환점을 맞게 되었다.


세월호 1주년 해외동시다발집회

Foto: Tsukasa Yajima

 

- 진상규명과 인양촉구 -

세월호 참사 4월 16일을 전후하여 해외동포사회에서도 동시다발집회를 갖는다. 독일, 미국, 영국 등지에서 침묵시위, 관련 영화 보기, 현지인들에게 정보 나누기 행사를 진행한다.

독일 일정으로는 18일 베를린 브란덴부르크 광장에서 한 시 부터 네 시까지 전세계 해외동포 동시추모집회가 “진상규명 가로막는 시행령을 폐기해라! 침몰하는 대한민국 진실을 인양하라!”란 주제로 열린다.

18일 복훔 멜랑히톤 교회당에서는 오후 세 시부터 여섯 시까지 “망각에 저항하기 위해” 세월호 참사 1주년 전세계 해외동포 동시추모행사와 참사 관련 영상회가 열린다.


Pag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