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복동 할매나비

김복동 할매나비

- 구순 노인의 유럽순회일정 -

유럽풍경) 현 일본 총리 아베 신조의 조부가 된다는 마지막 조선총독은 1945년 9월 9일 할복을 시도하였으며 할복 자살에 실패하여 살아나 항복조인식장에 나와 조인하였다 한다. 그는 전범으로 체포되었으나 아무런 처벌을 받지 않았다. 하기야 일왕이 연합군에 항복한 후에도 총독부는 9월에도 서울에 있었다.

같은 시간 아직 스무살도 되지 않은 꽃다운 조선처녀들이 곳곳에서 <위안부>란 이름으로 일본군의 성노예로 곤욕을 치루고 있었다. 올해 89세 김복동 할머니 (1926)는 열네살의 나이로 일본군에 끌려가 광동, 홍콩, 수마트라, 말레이지아를 거쳐 싱가포르까지 끌려가 성노예를 강요당하였다. 일본은 전쟁에 패하여 도망치는 상황에서 여성들에 대한 조직적 성범죄를 감추기 위해 학살과 은혜의 행위를 하였다.

지금 유럽 순회활동을 하는 김복동 할머니는 할머니들을 학살하면서 다가 일본이 패전하자 학살을 당하기도 하고 일본이 범죄를 감추기 위해 가까스로 살아나기도 했다.

노부유키는 일본 항복 이후 한 달 남짓 조선에 계속 남아 있다 결국 일본으로 돌아갔지만, 그의 외손자 아베는 70년이 지난 지금도 당시 일본군의 조직적인 집단 성범죄를 시인하지 않았다. 70년이 지난 지금도 할머니들이 구순의 노구를 이끌고 세계를 여행하며 진실에 대한 인식과 국제연대를 호소하는 이유이다.

과거의 아픈 기억을 말한다는 것이 얼마나 힘든 일인지 어떤 형태로든 한번 해 본 사람은 안다. 그런데 그 분들은 공중 앞에서 거듭 증언을 한다. 자신들이 겪은 고난이 되풀이되지 않기를 바라는 마음이기 때문이다.

<90노인 김복동 할머니의 유럽여행>

올해 가을 김복동 할머니는 유럽순회일정에 나섰다. 페이스북 정대협 페이지에서는 할머니의 유럽일정이 거의 실시간 업데이트되고 있다.

할머니는 11일 현재 노르웨이에서 외교담당자 프리데릭 아더 (Frederik Arthur, senior adviser/Ambassador for Women‘s Rights and Gender Equality)씨를 만나 일본정부는 아직도 민간업자가 끌고 갔다고 거짓말이나 하고 있다고 밝힌 후 일본정부로부터 명예회복을 받고 싶다며 “일본정부가 하루 빨리 잘못을 뉘우치고 사죄와 배상하도록 각국 정부가 힘써주시길”바란다고 전했다. 정대협에 따르면 노르웨이 정부 외교 담당자를 만나 일본군 <위안부> 문제에 대해 피해자의 호소를 전달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한편 아더 씨는 할머니 증언에 앞서 피해사실을 증언하는 것이 당사자에게 고통스러운 일이라는 점을 배려하며 할머니가 직접 증언하시는 것이 힘들면 꼭 직접 하지 않다고 좋다고 하였으나 할머니는 당사자의 얘기를 들어보아야 안다고 하면서 증언을 하였고 정부관계자는 일본군대를 따라 각지의 전쟁터로 끌려다녔던 할머니의 고통스런 기억과 일본정부를 향한 호소를 꼼꼼히 기록하면서 많은 질문도 하였다. 동석한 윤미향 대표는 역사적 설명과 현재의 상황을 보태어 설명하며 의견을 더하여 대화를 전개하였다. 노르웨이 정부관계자는 전시 성폭력에 대한 불처벌 전례를 없애야한다는 강력한 의견을 표명하며 노르웨이 정부도 이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밝히는 한편 현재 일어나는 분쟁지역 사례들에 대한 우려도 표명하였다고 정대협은 전했다.

<독일에서는 베를린 22일-25일>

김복동 할머니의는 노르웨이에서 박노자 교수와 함께 세미나를 가진 후 런던을 거쳐 베를린에서 증언하게 된다. 22일부터 25일까지는 베를린에서 <코리아 협의회>의 <“위안부”사업위원회>에서 구성한 일정을 소화하고 추석연휴가 시작하는 26일에 귀국을 한다.

22일 저녁에 김복동 할머니는 Werkstatt der Weltkulturen에서 증언을 갖고 할머니 증언에 이어 열리는 증언과 강연토론회에서는 일본 칸토 가쿠인 대학교 역사학과 하야시 히로푸미 교수가 강연을 한다. 히로푸미 교수는 일본군 <위안부> 문제가 방대한 자료를 바탕으로 일본 정부의 주장과는 달리 일본 정부가 조직적으로 행한 전범행위라는 점을 확신하는 학자이다. 그의 연구결과는 이렇다.

(1) 일본군 성노예 동원에는 일본 정부와 군, 일본 가족부와 한국과 타이완의 총독과 각급 경찰이 체계적으로 개입했으며, (2) 일본군이 점령한 지역 대부분에 <위안소>가 설치되고 조선인, 타이완인, 일본인, 현지인 여성들이 희생되었다. (3) 일본군 <위안부> 시스템은 성노예 시스템이었으며 이 시스템은 일본군이 조직하고 관리하였다. 이 시스템에는 성범죄, 인종차별, 경제적 차별, 여성권리 침해 등의 범죄성이 있었다. (4) <위안부> 시스템은 현지인에 대해 일본군이 강간을 하지 못하도록 한다는 예방적 차원이 있다는 주장하지만, 사실은 <위안소>와 강간이 공존하였다. (5) 일본군 위안부 시스템은 포로에 관한 법률과 소수민족의 국가간 이송 문제에 관한 법률 등 국제법을 위반하였다 (6) 여성의 성을 군대에 이용하는 행위는 1930년 초만 해도 여성을 거짓말로 꼬여 일본군의 상하이 위락시설에 넘기려던 업자가 체포되고 고발되고 유죄판결을 받았으나, 중일전쟁 후 일본정부는 정책을 바꾸어 "위안부“라는 표현 아래 암묵적으로 동조할 뿐 아니라 외교부는 위안부용 <여성 패스포드>까지 발급하였다. 따라서 일본정부의 여러 부서가 범죄에 관여하였다는 것이 명백하다는 것이다. (7) 마지막으로, 성노예 희생자가 된 여성들의 고통은 전쟁이 끝나고 신체가 풀려났다고 하여서 끝나지는 않았다. “역사 수정주의자”의 역사왜곡과 범죄행위 부인으로 인해 희생자들은 재차 삼차 강간을 당하고 있다.

히로푸미 교수에 이어 발제할 우타 게를란트 교수 (Prof. Uta Gerland)는 독일사회에서 나치 과거를 청산하는 지난한 과정에 대해 강연할 예정이다.

김복동할머니 일행은 23일에는 일본 대사관에서 게데흐트니스 교회로 행진하는 집회에 참석하고 24일에는 독일연방국회 <인권정책과 인도적 지원 위원회> 크리스토프 슈트레서 (Christoph Strässer)와 면담을 갖는다.

<할매나비의 소망>

구순노인은 올해 <국경없는 기자회>와 AFP (Agence France-Presse) 통신에 의해 <언론자유 100인 영웅>에 선정되었다. 나라가 지켜주지 못한 고통을 딛고 역사를 바로 세우기 위한 증언활동가로 변신한 할머니들은 미래를 위한 준비도 하고 있다. 김복동 할머니는 길윤옥 할머니와 함께 두 분 할머니는 일본정부로부터 법적 배상을 받으면 그 돈을 전액 전시 성폭력 피해여성들을 돕기 위해 기부하겠는 뜻을 밝히며, <나비 기금>을 만들었다.

오늘날 전쟁으로 고통받는 여성과 어린이들을 위한 기금이다. 할머니와 뜻을 함께하는 시민들이 후원하는 <나비 기금> 은 지난 해는 콩고의 마시카, 올해는 베트남 한국군 성폭력 피해여성과 한국군 2세를 지원하였다. 한국군에게 성폭행 피해를 입은 여성들은 우리 일본군‘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과 같이 대부분 결혼을 하지 못하고 홀로 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정대협 윤미향 대표가 쓴 8월 마지막 주 주간소식에 따르면 김복동 할머니는 이번 여행을 나서면서 “해볼 수 있는 것 다 해봐야 나중에 후회하지 않겠지. 그래야 나비들도 나를 따라오겠지. 할매나비가 이렇게 힘차게 나는데……”하면서 여행길에 올랐다 한다. 할매나비는 그렇게 차세대를 향해 그의 소망을 말했다. 70년 전 전범죄를 부인하는 자들은 70년 전의 망상에 매여 있지만, 아무도 지켜주지 못해 말못할 고통을 당한 할머니들은 고통의 피해자로서가 아니라 역사를 바로잡고 고통을 되풀이하지 않을 사회를 향해 앞장서서 날아다니고 있다.

=========

일본군 <위안부> 문제해결을 위한 유럽캠페인

주요일정 기간: 2015년 9월 8일-25일

참석자: 김복동 할머니, 윤미향 상임대표, 안선미 팀장

노르웨이 오슬로

9일 오슬로 국립대학 세미나 / 10일 노벨평화센터 방문 / 11일 노르웨이 외교부 면담 / 14일 노르웨이 국제엠네스티 방문, 오슬로 평화연구소 방문

영국 런던

16일 영국 외교부 면담, 국제 엠네스티 세미나 / 18일 증언 및 전시회 (재영한국문화원) / 21일 국회의원 면담, 런던대 세미나

독일 베를린

22일 18시 강연토론회 Werkstatt der Kulturen / 23일 일본대사관에서 빌헬름 게데흐트니스 키르헤까지 행진 / 25일 국회의원 면담

 

문의 (현지 연락 가능) 안선미 팀장 010-3824-4190

참조: 정대협 페이스북 페이지 https://www.facebook.com/womenandwar

주최: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

나비기금 후원계좌 국민은행 069137-04-01075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