풍경 이야기

유럽통일운동 원로 이희세 화백 운명

[보도자료] 

재유럽 통일원로, 이희세 화백 운명

6.15 해외 민족 공동위원회 전 상임대표 이희세 선생이 2016년 3월 29일 23시 20분 (서울 시각 3월 30일 6시 20분에 프랑스에서 운명하셨다.

고인은 1932년 충남 예산에서 출생하였으며 1957년에 홍익대학교 미술학부 동양학과를 졸업하고 중, 고교 교사와 강사를 지내다가 1962년부터 1964년까지 홍익대 동양학과 강사를 역임하였다. 1960년에는 제1회 미술전을 개최하였으며 1963년에는 현대 미술전 준비위원이자 공모전 부분 심사위원을 지냈다.

고암 이응노 선생의 조카이기도 한 고인은 1964년 8월 12일 프랑스 유학을 떠나 1966년에는 제1회 파리 개인전을 열었으며 그 개인전이 프랑스 티브이 제1방송에 소개 방영되었다. 1966년부터 1968년에 제2회 개인전을 갖고 1973년에서 1974년까지 라스코 동굴벽화 제작 사업에 참여하였다.


[전시] 사랑으로 이룬 작업

프랑크푸르트 풍경) 샘 셍게투아는 보어인이 아니었다. 30여 년 전 샘 생게투아가 경찰이 오는 소리를 듣고 그림을 침대 아래로 급히 숨겼다. 그 그림은 지금 프랑크푸르트 세계문화박물관에 걸려 있다. 프랑크푸르트에서 간 독일 목사님이 그 그림을 산 것이다.
 
샘은 그림이 독일로 가서 어느 박물관에 소장될지 그런 것은 관심이 없었다고 회상한다. 샘과 그의 동료들은 자신들의 그림이 팔린다는 것만으로도 다행이라 생각했다. 돈이 생겨 가족을 부양할 수 있다는 것이 우선 중요했다. 그리고 자신의 작업이 인정을 받는다는 느낌을 가질 수 있었으니 작업을 계속할 수 있었다.
 
1980년대 아직 남아공화국이 인종차별국가의 악명을 드높이고 있을 때였다. 그곳에 사는 사람들이 자존과 자유를 위해 싸우던 때였다. 선조들의 고향에서 살지만 주변으로 밀려나고 차별을 받던 사람들은 재능이 있어도 미술학교에서 동등하게 공부할 기회를 얻지 못했다. 샘도 그런 화가 중 한 사람이었다. 
 

[체험학습] 세계문화박물관 토요공방

현재 세계문화박물관에서는 <사랑으로 이룬 작업>(A LABOUR OF LOVE)이란 이름의 전시회가 열리고 있다. 전시작품들은 1980년 당시 남아공화국에서 차별받았으나 지금은 남아공화국에서 명성을 지닌 작가들의 작품으로 당시 세계문화박물관에서 구입하여 소장한 것이다. 1980년 당시 남아공화국의 정치운동에 관해 일견할 수 있는 전시로서 판화 작품도 상당수 있다. 


Pages